통합검색

검색결과

16건 중 1~10
[WEEKLY BIZ] 네슬레 150년 역사
네슬레는 1866년 앙리 네슬레(Nestle·1814~1890)가 스위스 브베에서 창업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어난 그는 원래 약사이자 화학자였다. 네슬레라는 브랜드는 창업자의 이름 'Nestle'를 'Nest(둥지·보금자리)'로 상징화해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다.
weeklybiz > People 2018.06.16
[WEEKLY BIZ] 150살 네슬레 "스타벅스, 네 젊은 피가 필요해"
'네슬레 커피머신으로 스타벅스 커피를 우려낸다.'네슬레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식품회사다. 지난해 매출액이 898억스위스프랑(약 98조원)이다. 1866년부터 지금까지 150여년 동안 커피를 주요 제품으로 팔았다. 우리에게 익숙한 '네스카페' '맥스웰하우스' 같은 커피
weeklybiz > People 2018.06.16
[WEEKLY BIZ] "北, 베트남보다 중국식 개방 모델 택해야… 지원할 땐 공짜로 주지 말고 빌려줘야"
핵 폐기와 체제 안전보장이라는 주제를 놓고 미국과 북한이 정상회담을 추진하면서 북한의 경제 개방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오랫동안 닫혔던 북한의 문이 열릴 경우 북한은 과연 어떤 방식으로 개방과 경제개발에 나설까.지난달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흥미로운 보고서를 내놨다
weeklybiz > Analysis 2018.06.02
[WEEKLY BIZ] 어기면 공포의 부담금… '총칼 대신 법률로' 패권 재탈환 노리는 EU 비장의 무기?
"우리 모두 데이터 보호에 대한 종전 사고방식을 바꿔야 할 겁니다."영국 정보위원회(ICO) 위원장 엘리자베스 데넘(Denham)이 오는 25일 유럽연합(EU)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적용을 앞두
weeklybiz > Analysis 2018.05.19
[WEEKLY BIZ] 스포티파이, 상장하자마자 기업가치 30조원… 그런데 돈이 안 남아
세계 1위 음원 스트리밍(실시간 감상) 서비스 스포티파이가 지난달 3일 뉴욕증시에 화려하게 상장했다. 상장 첫날 기업가치는 약 30조원. 성공적인 신고식을 치른 스포티파이는 '음원 업계의 넷플릭스'에 종종 비유된다. 영화나 드라마를 보려면 넷플릭스를 찾듯이, 좋아하는
weeklybiz > Analysis 2018.05.05
[WEEKLY BIZ] 내가 좋아할 노래 나보다 더 잘 아는 스포티파이의 비결
"스포티파이는 내가 어떤 노래를 좋아할지 나보다 더 잘 알고 있다."스포티파이는 매주 월요일 '디스커버 위클리(Discover Weekly)'라는 맞춤형 음원 목록을 선보인다. 7100만명의 유료 사용자를 대상으로 매주 7100만개의 각기 다른 플레이리스트를 생산해내는
weeklybiz > People 2018.05.05
[WEEKLY BIZ] '메르켈의 남자' 유럽 경제대통령 오를까
유럽 대륙에서 세계 제2의 '경제 대통령' 자리를 둘러싸고 물밑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내년 10월에 임기가 끝나는 마리오 드라기(Draghi) 유럽중앙은행(European Central Bank) 총재의 후임을 둘러싼 쟁탈전이다.유럽중앙은행은 유럽의 최대 단일통화인
weeklybiz > People 2018.04.21
[WEEKLY BIZ] "제조업 침체 속 방위산업 생산은 5년간 56% 늘어… 日이 T-50 훈련기 구매하면 한·일 긴장관계도 완화될 것"
"국내 제조업 수출은 부진했어도 방산(방위산업)은 생산 규모가 최근 5년간(2011~2016년) 56.7%나 증가하는 등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수출성장 동력으로 그 의미가 더 중요한 상황입니다."산업연구원(K
weeklybiz > Analysis 2018.04.07
[WEEKLY BIZ] 한국 무기 가장 많이 살 나라는 미국… 올해 T-50A 성사되면 무려 17조원
지난 2월 말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최된 방산전시회 'AFED(The Armed Forces Exhibition for Diversity of Requirements and Capabilities) 2018'엔 한화그룹 방산(방위산업) 계열사와 LIG넥스원 등이
weeklybiz > Analysis 2018.04.07
[WEEKLY BIZ] "중요한 의사결정, 黨 의견이 최우선"… 다시 강화되는 공산당 개입
상하이 디즈니랜드 소속 직원 300여 명은 업무 시간에도 공산당 강연을 듣는다. 시진핑(習近平) 정부는 집권 1기이던 2015년 외자 기업을 포함한 민간 기업과 단체에도 당 조직 설립을 의무화했다. 중국에 진출한 외자 기업의 70%는 당 위원회(당 지부)를 두고 있다.
weeklybiz > Analysis 2018.03.10

많이 본 Weekly 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