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브라질서 태어난 레바논계, 베이루트서 어린 시절… 극심한 가난 딛고 제국을 일궜건만

    • 0

    입력 2019.01.25 03:00

      카를로스 곤은 브라질에 이민 간 레바논계 가정에서 태어났다. 곤의 할아버지는 열세 살 때 종교 분쟁과 가난을 피해 가방 하나 달랑 들고 배에 올라 리우데자네이루로 향했다. 곤은 어려서부터 차 뒷좌석에 앉아 눈 감고 클랙슨 소리만 듣고 차 이름을 맞히는 놀이를 좋아했다고 한다. 하지만 두 살 때 모기로 인해 심한 열병에 걸렸고, 아버지는 죽음 직전에 살아난 곤을 여섯 살 되던 해에 레바논 베이루트로 보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베이루트에서의 삶은 가난했고 곤은 15, 16세 때 처음 레스토랑에 가서 포도를 보곤 '값비싼 사치품 과일'인 줄 알았다"고 전했다. 나중에 포도를 사서 전시하는 것은 그의 취미가 됐고, 2016년 베르사이유 궁전 재혼 피로연에선 금 접시 위에 포도가 놓였다.

      곤은 프랑스에서 명문 생루이 고교와 국가 엘리트 양성 대학 중 하나인 에콜 폴리테크니크(파리공과대학)를 졸업했다. 미쉐린 타이어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하면서 영어를 완벽하게 익혔고 미쉐린 북미법인장을 지내면서 글로벌 엘리트로 성장했다. 그는 영어로 업무를 보지만, 프랑스어로 농담 하고 아랍어도 몇 마디 할 줄 안다. 곤은 작년 6월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내 뿌리를 구분하기는 참 힘들다"며 "가계는 레바논이지만, 난 브라질인이기도 하고, 엄마는 프랑스어권 출신이다"고 말했다. 2017년 7월 블룸버그 통신은 국경을 넘어 비즈니스를 하는 그를 "만약 다보스 포럼이 '사람'이라면, 바로 카를로스 곤"이라고 평했다. 그는 FT 인터뷰에서 당시 이슈가 된 자신의 과도한 연봉 수준에 대해 "전 세계 CEO 중에서 자신이 너무 많이 받는다고 말할 이는 없을 것"이라고 웃어 넘기도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곤이 자신과 가족을 위해 세계 곳곳에 회사 명의로 구입하거나 임차한 고급 주택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도쿄 미나토구의 고급아파트 모터아자부 힐스와 파리의 고급 복층 아파트, 2016년 구입한 걸프스트림 G650 전용기, 베이루트 주택, 브라질 코파카바나 해변 근처의 아파트, 암스테르담의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