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대기업·중소기업·스타트업 연결에 국가 사활 걸어…

    • 0

    입력 2018.01.27 03:07

      독일 경제에너지부 차관 인터뷰

      디르크 비제(Wiese·35) 독일 경제에너지부(BMWi) 차관
      "수많은 수출 중소기업이 디지털·인터넷 사업에 투자하고 새로운 경영 모델을 발굴하도록 지원하는 게 최대 과제입니다."

      디르크 비제(Wiese·35) 독일 경제에너지부(BMWi) 차관은 WEEKLY BIZ와 인터뷰에서 중소기업을 거듭 강조했다. 산업 지원 정책을 관장하는 경제에너지부는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에 해당한다.

      비제 차관이 중소기업을 강조한 까닭은 독일 국내 기업 중 99%가 중소기업(Mittelstand)이고, 이들이 GDP(국내총생산)의 절반 이상과 60%가 넘는 일자리를 책임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흔들리고 있다. 수십 년 동안 성공적이었던 사업 모델에 집착하느라 디지털이나 인터넷 관련 투자를 모험으로 여기고 주저하기 때문이다. 그는 "(전통적으로 독일이 강세를 보였던) 공학기술 중심에서 IT(정보기술) 중심으로 산업이 재편되면서, 미래 경제에서 독일 기업의 경쟁력이 약화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때문에 독일 정부는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대기업, 대학, 연구기관이 기술과 지식을 공유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독일 정부가 기업, 학계와 공동으로 마련한 '제조업 4.0(Industrie 4.0)'은 이런 새로운 산업 환경에 맞는 표준화와 네트워크 보안, 법 체계, 기술 개발 등 경제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가이드라인이다. 그리고 그 실행 지침 중 하나가 '디허브(de:hub) 이니셔티브'다. 주요 도시에 자리 잡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연결, 다양한 혁신 전략을 공동 실험해 시너지 효과를 끌어내는 작업이다. 벤처캐피털리스트 등 투자자들이 이런 협력을 지원한다.

      비제 차관은 "독일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같은 혁신 기업지구는 없지만, 튼튼한 기업 생태계가 전국에 걸쳐 형성돼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디지털 경제와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을 나라 곳곳으로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 중소기업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자원은 인재와 투자자이기 때문에 기업들의 인적 자원 확보와 투자 유치에 도움이 되는 정책을 중점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 23곳에 설치한 '중소기업 4.0 경쟁력센터'는 중소기업과 공방(工房) 등이 개발한 사업 모델에 어떤 신기술을 접목해야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지 안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