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선진국 내년 통화량 긴축, 자산가치에 영향 못줄 것

    • 마이클 스펜스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 교수
    • 0

    입력 2017.12.02 03:03

      [WEEKLY BIZ Column]
      정치적 분열 국가 민간 역할 더 커질 것

      마이클 스펜스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 교수
      마이클 스펜스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 교수
      경제학자들은 수없이 많은 기업이나 개인, 기관으로부터 투자, 교육, 일자리, 정책 전망에 관한 질문을 받곤 한다. 물론 명확한 답은 없다. 하지만 지금 돌아가는 상황들과 정보를 종합해 보면, 경제·시장·기술 등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해 합리적인 추측이 가능하다.

      올 한 해는 한 마디로 '극명한 대조'의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많은 선진국이 경제 성장에 속도가 붙었지만, 동시에 세계 각국이 심각하게 정치적으로 양극화되고 분열됐다. 그러나 정치·사회적 사건이 경제 성장에 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매우 작은 것으로 보인다. 다만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시행을 앞둔 영국은 예외다. 크고 작은 난관에 봉착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금융시장에 충격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을 꼽는다면 선진국의 통화량 긴축을 들 수 있겠다. 그렇지만 이는 자연스러운 현상이기 때문에, 경기 순응적 통화정책으로 인해 자산 가치가 주저앉는 일은 거의 없을 것이다. 첨단기술 측면에서 보면 중국과 미국이 향후 몇 년 동안 세계를 주도할 것이다. 특히 모바일 전자상거래는 중국이 단연 주도권을 쥘 것이다. 초당 25만6000건 결제하는 알리페이 등 중국의 지급결제망 업체는 활황을 이룰 것이다.

      각국 정부는 기업, 지방정부, 노조, 교육기관이나 비영리기구에 주도권을 내줄 가능성이 크다. 특히 정치적으로 분열된 국가일수록 민간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다. 이런 분열은 앞으로도 심화될 전망이다. 산업의 자동화 행렬에 속도가 붙으면 노동 시장 수요가 줄고, 결국은 노동 시장의 미스매치 현상이 심해질 것이다. 그로 인해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면 자연히 정치·사회적 분열로 이어진다.

      희망은 남아 있다. 선진국과 신흥국이 계속해서 개방 경제를 유지할 것이라는 합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런 세계적인 흐름에 역행하는 미국 트럼프 정부는 국제 사회의 공조 때문에 후퇴하거나, 미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기존 협상을 바꿔나가는 선에 그칠 것이다.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을 둘러싼 논란도 마찬가지다.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를 선언한 국가는 결국 미국 하나뿐이며, 미국 내에서도 반대 여론이 거세다.

      이렇듯 세계경제는 당분간 크고 작은 풍랑에 시달릴 것이다. 그래도 한 가지 흐름만은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 급작스러운 일자리와 소득 변화나 정치·사회적 양극화로 타격을 입지만 않는다면, 세계경제의 주도권은 계속해서 서양에서 동양으로 이동할 것이다.